문화예술기획 이오공감

블로그 이미지
특별한 공감을 꿈꾸는 기획공간 Someone who is asking and planning how to communicate
by LEE DONG MIN
  • 69,965Total hit
  • 0Today hit
  • 12Yesterday hit



공간space+인간human+light

_ interaction을 통한 인간 인식과 감성의 극한에 대한 실험

 

영원성을 갈구하는 몽환적 분위기의 설치미술즉흥 무용의 결합

관객을 둘러싼 공간의 이미지와 정서를 순간순간 변화시키는 실험예술

 

프로젝트그룹 <공간의 기록>이 오는 1016일부터 22일까지 부산시립미술관 금련산갤러리에서 전시와 퍼포먼스를 발표한다. 2003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까지 매년 주제와 공간을 달리하여 진행되어 온 <공간의 기록>은 설치미술가 김향아와 안무가 김향진, 두 자매의 인터랙티브 공동작업이다올해는 프로이트의 의자에 앉다를 제목으로 인간의 영원성과 초월성에 대한 이야기를 여성의 섬세한 시선으로 표현한다.

 

<공간의 기록>은 무대와 객석이 나뉘어진 기존의 공연관람방식을 과감히 깨고 예술이 구현되는 공간과 감상이 이루어지는 공간을 분리하지 않는 작품이다. 이에 작품에서는 공간에 입장한 관객의 움직임이나 심리변화로 인해 생기는 공간에 대한 느낌의 변화까지 모두가 작품을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마음은 빙산과 같다.

커다란 얼음덩어리의 일부만이 물 위로 노출된 채 떠다닌다."

-지그문트 프로이트.  

 

이번 작품은 정도언 作 <프로이트의 의자>라는 제목의 책으로부터 영감을 받았다.

프로이트적 사고, 즉 자신의 마음속 깊은 곳을 들여다보는 과정을 통해 그 속에 살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마주한다라는 화두를 작품속 설치미술과 퍼포먼스로 풀어낸 작업이다.

전시기간 일주일 중, 10월 19일에 진행되는 퍼포먼스는 무용수로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김동은, 윤상은, 이진우 각자의 story를 인터뷰형식으로 얘기하는 것을 시작으로 진행되며, 인간의 마음과 의식 그리고 기억은 어디에서 와서 우리를 움직이게 하는가? 라는 의문을 관객과 함께 하고자 한다.

 

김향아(설치, 영상, 미술)와 김향진(음악, 안무, performance)이 중심이 되는 이 프로젝트 그룹은 예술작품 제작과 일상적 삶을 함께 공유하고 있는 자매라는 독특한 환경을 배경으로 갖고 있다. 이는 일상적 대화 속에서 주고받는 삶에 대한 지혜와 세상과 인간을 바라보는 시각이 자연스럽게 예술적 주제로 옮겨지기 때문에 작품 구상과 구현에 있어서 흐름이 끊기지 않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더불어 오브제 및 소통어법의 사용에 있어서 보다 긴 내부적 충돌과 이해의 과정을 가질 수 있다는 이점을 작품제작에 잘 투영시키고 있다

 


공간의 기록 The record of space

PInteraction 을 통해 인간인식과 감성의 극한을 실험한다.

P전통적 극장 공간개념에 대해 의문을 던지는 performance

P관람자간의 전통적 관계를 변형시키는 전시공간과 performance, 

  상황에 대한 실험

 

정형화된 예술발표공간이 아닌 사람들의 일상적 삶 속으로 파고 들어서, 그들의 인식과 감성이 변화하는 시점을 포착하고 그 순간에 대한 창조적 과정을 육체와 시각매체로 이해하고 연구하여 공간에 기록하는 행위이다.

 

더불어 관객-예술작품-예술가 간의 소통환경에 있어서 정형화된 인식과 시선을 탈피하여, 서로에게 새로운 자극과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계기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양태의 실험에 대한 부담과 위험을 기꺼이 감수하는 과정 그 자체가 소중한 프로젝트 예술이다.

 

또한 서로 다른 환경의 다양한 예술적 영역(설치, 영상, 미술, 음악, 조명, 안무, Performance )에서 개별적으로 활동하는 예술가들과의 소통하는 과정을 통해 공간의 기록이라는 프로젝트가 품고 있는 다원화된 예술에 대한 지향점과 기존의 예술적 경계 뛰어넘기에 대한 갈망을 풀어내고자 하고 있다.

 

“The record of space 공간의 기록이라는 일련의 작품들은 인간 인식의 변화를 육체적이면서 시각적으로 이해하고 연구하는 작업이다. 이 공간의 기록 시리즈는 극장, 갤러리, cafe등 다양한 공간 속에서 인간에 대한 탐구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공간의 기록_ 프로젝트 활동상황 

2013 부산문화재단 지역문화예술육성지원사업(실험적창의예술활동)

<공간의 기록_ 프로이트의 의자에 앉다>

2009 한국문화예술진흥원 다원적 예술부문 선정작품

<공간의 기록 space creature-space mind>

2008 경기문화재단 무대 예술지원 선정작품

<공간의 기록_She`s on U>

2003 한국문화예술진흥원 다원적 예술부문 선정작품

<공간의 기록>




김향아, 김향진 자매는 대학공부시절 '공간, , 인간'같은 추상적인 것들에 대한 공통의 관심을 가지고 연구를 시작하게 되었다. 이후 1999 'variation'을 첫 작품으로 소규모 작품활동을 진행해왔다.

 

2004년 본격적으로 공간의 기록 프로젝트그룹을 결성하고 첫 작품 <공간의 기록> 이후 <she's on u>, <she's on u 확장판> , <space creature-space mind> 그리고 이번 <공간의 기록_ 프로이트의 의자에 앉다>라는 작품으로 관객을 만나고 있다.

그간의 프로젝트 작업과 발표를 통해 미술은 평면작업과 무대설치에 빛을 더 수용하게 되고, 퍼포먼스는 극장을 벗어난 다양한 공간에서 관객과 만나는 지점을 새로운 각도로 이해하고 접근하게 되었다.

 

프로젝트 그룹 공간의기록은 '공간 space, light, human'을 연구하며, 이를 통해 인간 감성과 인식의 변화를 공간에 담는 작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참여 아티스트   

김향아- 설치미술 및 영상

김향진-안무 및 영상연출

김철모- 영상,사진

정동은, 이진우, 윤상은-출연

김여진-디자인지원

김아진-음악디자인

이봉규-사진

문화예술기획 이오공감-기획지원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59)
EO creative (1)
Project (91)
Partner Artist (13)
Producer (1)
Media room (35)
Contact Us (1)
추천공연/전시/앨범/책 (17)

RECENT COMMENT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